nykca

  시사/칼럼/논단
  헤드라인뉴스
  도편신문(1)
  도편신문(2)

  [한영남 시선] 꿈에 고향에 ...[55]
  얼: 광야의 엣지 - 해외조...
  얼: 광야의 엣지 - 해외조...
  "디아스포라문학 공동발전 기...[17]
  7월12일주일예배설교"다림줄...

  [최삼룡 문학평론] 유순호의...[117]
  서국화 수필 [아줌마는 즐거...[43]
  여러분의 생각이 궁금해요[4]
  [김경희, 중국 강소성 소주...[41]
  [최삼룡 문학평론][14]

  여느 아드레날린 중독자의 고...[6]
  글 쓴이: 박연숙, 중국 천...[53]
  김미령 수필집 "내 인생 단 ...[7]
  [재규어와 코코넛] 제30화 ...[1]

  6.25 기념특집[33]
  엄마 아빠 소개할게요^^[12]
  예동근-고려대 사회학과 박사...[4]
  오~! 나의 하나님! (나의 ...[4]
  인생의 무대에서...[64]

  [글 쓴이: 김분자, 일본 센...[34]
  [시사모] 박문희 시인 '노안...[4]
  (144) '불나비' 제2부[6]
  아이스 플라워[72]
  “저는 퍼 오일(Fur Oil)을...[3]
  김재범의 귀순 전후과정-김일...[2]
  뉴욕좀비 첫 독자님. 잼있어...[3]

Home > 시사/칼럼/논단


Total article : 345 Total page : 1 / 14
저자는 이 책을 통해 우리가 이미 알고 있던 사실에 대해 훨씬 더 자세한 정보를 제공하거나 또는 하나하나 매거하기 어려울 정도의 많은 새로운 사실들을 밝혀냈다.
피안   Hit : 9083 , Vote : 8        [2020/11/09]







[주간동아 / 2020.11.09. 오전 8:01]
[서평] 해방 전 33년 김일성 삶 추적한 ‘김일성 1912~1945’ - 김학준, 단국대 석좌교수


일제패망 이전 시기의 김일성에 관한 중요한 책이 출판됐다. 평양에서의 출생, 만주로의 이주, 만주에서의 항일 게릴라운동과 극동 러시아로의 탈출 및 소련극동군 아래서의 군사훈련, 그리고 소련점령 아래서의 북한으로의 귀환까지 33년에 걸친 김일성의 삶을 추적해 세 권에 담은 방대한 양의 책이 바로 그것이다.

저자는 중국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의 도문에서 태어난 ‘조선족’ 중국인이다. 이미 20대 초에 다큐멘터리 작가로 입신하면서, 우리가 흔히 만주라고 부르는 중국 동북 3성(길림성, 요령성, 흑룡강성)에서 전개된 항일독립운동을 연구하기 시작했다. 특히 일제가 만주사변을 일으키고 괴뢰국 만주국을 세운 1931~1932년 이후 거기에 대항해 중국공산당이 조선인을 끌어들여 세운 동북항일연군을 집중적으로 연구했으며, 그 결과 ‘비운의 장군: 동북항일연군 총사령 [중국인] 조상지(趙尙志) 비사’, ‘만주 항일 파르티잔: 잊혀진 [조선인] 허형식(許亨植)’, ‘만주 항일 속으로’ 등을 출판할 수 있었고, 마침내 동북항일연군에서 조선인으로서는 최고의 지위인 사장(師長)에까지 오른 김일성의 3부작을 출판하기에 이르렀다.

저자는 이 책을 쓰기에 앞서 김일성에 관한 기존 자료와 연구를 샅샅이 살폈다. 우선 자료로는 최현(崔賢, 오늘날 북한의 ‘제2인자’ 또는 ‘제3인자’로 불리는 최룡해(崔龍海]의 아버지)을 비롯한 김일성의 게릴라 동지들의 회상기로 구성된 ‘항일빨치산 참가자들의 회상기’ 전 20권(1959~1970년대)에 이어, 연구로는 서대숙(徐大肅)의 ‘조선공산주의운동사, 1918~1948’(1967, 영문) 및 ‘김일성: 북한의 지도자’ (1988, 영문), 이명영(李命英)의 ‘김일성열전’(1974), 허동현(許東賢)의 ‘김일성평전’(1986), 림은(林隱)의 ‘북조선왕조성립비사: 김일성 정전’(1982, 일본문), 그리고 김일성이 죽기 직전에 출판한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전6권, 1992) 및 그가 죽은 뒤 북한당국이 출판한 ‘세기와 더불어: 계승본’(전2권, 1998) 등이 그 대표적 사례들이다.

저자의 연구대상은 거기서 끝나지 않았다. 그는 중국에서, 특히 연변에서 출판된 수많은 책들을 철저히 검토했다. 이것은 특별한 의미를 갖는다. 동북항일연군과 김일성에 관해 밖에서는 잘 알려지지 않았던 정보를 많이 담고 있기 때문이다.

저자는 출판물의 광범위하면서도 철저한 분석에 더하여 현장취재를 통한 증언청취에도 의존했다. 1982년부터 1998년까지 16년에 걸쳐 동북3성을 도보로 답사하면서 이 지역을 무대로 활동한 김일성의 행적과 관련해 김일성 스스로 주장했고 북한당국이 뒷받침했던 ‘투쟁’의 장소를 찾아다니고 거기에 관련된 인물들을 만나 증언을 들었다.

여기서 강조돼야 할 점은 저자가 면담한 사람의 수가 매우 많다는 사실이다. 그들 가운데 특히 중국인으로서는 동북항일연군에서 김일성의 상사로 일했던 종자운(鍾子雲), 이형박(李荊璞)과 같은 사람뿐만 아니라 당시나 해방 후 중국공산당 중앙에서 고위직에 있던 위포일(魏抱一), 한광(韓光) 등이, 그리고 동북항일연군 시절 김일성의 직계상사였던 주보중의 아내 왕일지(王一知), 유한흥의 친딸 유효화(劉曉華) 등이 포함됐다. 심지어 ‘만주국’ 정부에 소속되어 일본 관동군에 협력했던, 그래서 ‘한간(漢奸)’으로 매도됐던 사람도 포함됐다. 조선인으로는 빨치산 대원으로 훗날 북한의 인민무력부장으로 일했던 오진우(吳振宇)의 친조카 오은숙(吳銀淑) 등이 포함됐다.
위에서 거명한 사람들만이 아니다. 제3권 말미에는 피면담자의 명단이 나오는데, 참으로 놀라울 정도의 많은 사람들을 직접 대면하고 증언을 들었던 것이다. 그 결과 저자는 무엇이 사실이었고 무엇이 과장·왜곡·날조였는지를 가려낼 수 있었다. 저자가 이 책에 또 하나의 부제로 붙인 ‘왜곡과 과장, 편견과 거짓을 걷어낸 진짜 김일성’은 그러한 점에서 적절했으며, 이 점이 이 책의 장점이다.

북한당국은 저자의 현장답사와 증언청취 작업을 포착했으며, 집필하지 못하도록 회유하기도 하고 압력을 가하기도 했다. 여기서 저자는 2002년에 미국으로 망명하는 길을 택했고, 뉴욕에서 집필을 끝낼 수 있었다.

저자는 이 책을 통해 우리가 이미 알고 있던 사실에 대해 훨씬 더 자세한 정보를 제공하거나 또는 하나하나 매거하기 어려울 정도의 많은 새로운 사실들을 밝혀냈다. 우선 앞의 경우와 관련해 말한다면, 1932~33년에 동북항일연군에서 조선인 유격대원들을 상대로 펼쳐졌던, 그리하여 적지 않은 수의 조선인들을 무고하게 죽인 반(反)민생단투쟁에 대해서다. 이미 이정식(李庭植) 교수의 연구를 통해 알려졌었지만, 저자의 이 연구는 훨씬 더 상세하다. 둘째, 1938년에 일제가 펼친 김일성 귀순작전에 대해서다. 김일성을 ‘귀순’시키려던 일제의 작전은 결국 실패로 끝났지만, 그 과정에서 불쌍하게 죽은 조선인들을 생각하면 마음이 짠해진다. 뒤의 경우와 관련해서는 몇몇만 소개하기로 한다.

첫째, 북한의 김일성에 앞서 만주와 시베리아 일대에는 ‘항일독립운동가 김일성 장군’의 전설이 내려오고 있었다. 북한의 김일성은 어려서부터 그 전설에 접했고 자신이 크면 그러한 ‘김일성 장군’이 되겠노라고 다짐하곤 했다. 스스로 본명 김성주 대신에 김일성으로 행명(行名)했으며, 1920년대 말~1930년대 초에 그는 본명 김성주보다 ‘김일성’으로 알려지기 시작했다.

둘째, 김일성의 부모 김형직(金亨稷)과 강반석(康盤石)의 결혼을 주선한 사람은 미국 침례교 목사 빌리 그레이엄의 장인 넬슨 벨 의료선교사였다. 벨 목사는 강반석의 이름도 지어주었다. 그러한 인연에서 그레이엄 목사는 1992년과 1994년에 평양을 방문해 김일성종합대학에서 강의할 수 있었다(1권 50~51쪽).

셋째, 김일성의 아버지 김형직이 죽은 뒤 어머니 강반석은 시어머니의 허락을 받아 조선인 부농(안도 만보향 농부 조광준)에게 개가했다. 생활하기가 너무 어려웠기 때문이다. 김일성은 처음엔 화를 냈으나 곧 이해하게 됐다. 강반석은 곧 새 남편과 헤어져 혼자 살았으며, 적빈 속에서도 아들이 ‘독립군 대장’으로 성장하도록 독려했다.
넷째, 김일성은 스무 살이 된 1932년께부터 지방의 한 항일유격대의 정치위원으로 뽑힐 정도로 성장했다. 주보중(周保中)을 비롯한 중국 유격대 지도자들에게도 널리 알려졌으며, 그들은 대체로 김일성에게 호감을 표시했다. 훗날 김일성은 자신이 ‘조선인민혁명군’을 이끌었다고 썼는데, 그러한 조직은 실존하지 않았다.

다섯째, 김일성이 이끌던 항일유격대 안에서 식사를 담당했다가 훗날 김일성의 부인이 된 김정숙이 1936년에 ‘만주국’군의 습격을 받자 밥을 짓던 가마솥을 머리에 인 채 권총으로 사살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 그런데도 북한당국은 영화에 꼭 이 장면을 포함시켰다.

여섯째, 김일성이 자랑스럽게 내세운 보천보전투에 대해서다. 김일성은 자신이 빨치산을 이끌고 압록강을 넘어 함경남도 혜산의 보천보를 습격했을 뿐만 아니라 구경하러 나온 사람들에게 연설도 했노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것은 사실이 아니다. 그는 압록강을 넘지도 않았고, 자연히 연설도 할 수 없었다.

항일투쟁가로서의 김일성의 생애를 총괄하면서, 저자는 “민낯이 더 건강하고 아름답다”는 표현을 썼다. “청년시절의 김일성은 그냥 있는 그대로의 모습만으로도 훌륭하다…김일성은 북한에서 선전하듯 일본군 토벌대를 무더기로 쓰러트리고 백만의 관동군을 싸워서 이겼다는 그런 전설 같은 위업을 이룬 위인은 아니지만, 끝까지 일본군에게 붙잡히지 않고 살아남았다는 그 사실 하나만으로도 칭송 받을 만 하다”라고 전제한 다음, 그런데도 “남이 한 일도 다 김일성이 한 것처럼 꾸며대” 김일성을 ‘가짜’로 만들어 놓았다고 비판했다.

결론적으로, 저자는 “김일성의 문제는…거짓말에 있다. 거짓말 때문에 문제가 더 복잡하게 불거진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우리가 북한의 김일성을 그리고 그 김일성 ‘신화’에 바탕을 두고 3대 세습에 이른 오늘날의 북한을 제대로 이해하기 위해 꼭 읽어야 할 책이라고 생각한다.[김학준 단국대 석좌교수]



추천하기 목록으로


 [ ] 저자는 이 책을 통해 우리가 이미 알고 있던 사실에 대해 훨씬 더 자세한 정보를 제공하거나 또는 하나하나 매거하기 어려울 정도의 많은 새로운 사실들을 밝혀냈다.      
No : Date : 2020/11/09 Hit : 9083 Vote : 8 Name :  피안
[주간동아 / 2020.11.09. 오전 8:01]
[서평] 해방 전 33년 김일성 삶 추적한 ‘김일성 1912~1945’ - 김학준, 단국대 석좌교수
 [ ] [세계일보] “김일성 항일투쟁 업적 과장되고 부풀리고 왜곡하고 날조됐다”      [1]
No : 344 Date : 2020/10/22 Hit : 4551 Vote : 3 Name :  피안
“김일성 항일투쟁 업적 과장되고 부풀리고 왜곡하고 날조됐다”

“어려서부터 숭배해왔던 김일성이 ‘가짜’라는 경찰 출신 할아버지의 말...
 [ ] [이미옥 문학평론] 상실의 아픔과 치유의 서사      [113]
No : 343 Date : 2008/12/23 Hit : 8448 Vote : 422 Name :  피안
 


   이 소설은 세상에서 가장 사랑하는 사람이 어느 날 사고로 갑자기 지상에서 사라져 ...
 [ ] 봉녀 【통과의례-한 여자와의 첫 경험 이야기】      [121]
No : 342 Date : 2008/11/17 Hit : 23672 Vote : 431 Name :  피안


나는 열다섯살 때 처음 연상의 여자와 관계를 가져보았다.
나에게는 이웃집 누나였지만, 이 누나의 나이도 고작해야 나보다...
 [ ] [추석특집] - 2      
No : 341 Date : 2020/09/20 Hit : 111 Vote : 5 Name :  피안
https://www.youtube.com/watch?v=TD8-fgB-rM0

이 책에는 지금까지 세상에 한번도 공개된 적이 없었거나, 또는 사...
 [ ] 과부(寡婦)들의 전성시대      [64]
No : 340 Date : 2011/12/13 Hit : 4049 Vote : 153 Name :  피안
   [글 쓴이: 유순호, 재미 조선인 작가]




    세...
 [ ] “본능에 반항하고 나 자신에 반항하라!”      
No : 339 Date : 2020/09/14 Hit : 753 Vote : 3 Name :  피안
[반항하라!]
“본능에 반항하고 나 자신에 반항하라!”

‘뉴욕좀비’를 먼저 읽었던 친구들이 모두 혀를 찼다.
“뉴욕...
 [ ] [유순호 최신수필] 그 욕망의 베니싱 포인트      [4]
No : 338 Date : 2020/08/15 Hit : 923 Vote : 6 Name :  피안
【‘좀비’를 꿈꾸고 ‘뱀파이어’를 갈망한다!】


봄이면 벚꽃이 흐드러지게 핀다.
그리고 여름이면 튤립, 가을이면 ...
 [ ] 탈피 (脫皮) 유순호, 뉴욕조선족 통신 대표, 재미 조선인 작가]      [65]
No : 337 Date : 2013/03/12 Hit : 3597 Vote : 222 Name :  피안




   뱀의 한 살이는 춘분 경에서 가을까지다.
   사람들은 뱀이 ...
 [ ] 내가 중절모자를 사랑하는 이유      
No : 336 Date : 2020/06/06 Hit : 1301 Vote : 17 Name :  피안
내가 중절모자를 사랑해온 역사가 저 그만치 20년에 난다.
고중생일 때 나와 아주 친하게 지냈던 우리 반 반장이 축구를 무척 좋아하였다. 그가 나...
 [ ] 노처녀와 노(NO)처녀      [38]
No : 335 Date : 2006/11/19 Hit : 5009 Vote : 326 Name :  피안
노처녀와 노(NO)처녀

같은 여자 정도라면 나는 어린 여자보다 그래도 조금은 나이 든 여자가 좋고, 같은 노처녀 정도라면 나는 노老가 ...
 [ ] [유순호, 뉴욕조선족 통신 대표, 재미 조선인 작가]      
No : 334 Date : 2020/07/03 Hit : 1072 Vote : 11 Name :  피안


나는 맨하탄에서 이쁜 여자들과 스쳐지나게 될 때에 자주 돌아서서 뒷모습을 바라본다. 무심코다. 얼굴을 자세하게 들여다보지 못하는 ...
 [ ] 청설의 산문문학-창녀는 민주주의를 빛내는 인류의 아름다운 꽃이다!      [90]
No : 333 Date : 2006/10/16 Hit : 15496 Vote : 265 Name :  피안


나는 사창가에 여러 번 가보았다.
중국에서도 가봤고 한국에서도 가봤고 또 일본에서도 가봤다. 그리고 이 미국 뉴욕에서는 ...
 [ ] 한국에는 없는 소설 "뉴욕좀비" - 출판사 서평      [5]
No : 332 Date : 2020/04/28 Hit : 452 Vote : 98 Name :  Hank, 서울셀렉션
<뉴욕 좀비>는 한국문학의 여느 소설들과는 모든 면에서 차별화된다는 점에서 특이한 이종, 변종소설이다. 요즘말로 하면 인싸가 아닌 것이다. 대체적으...
 [ ] 김일성의 친동생 김철주의 사망 전후내막      
No : 331 Date : 2020/04/21 Hit : 1337 Vote : 23 Name :  피안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일단 사과말씀부터 먼저 드립니다.
제가 원래는 2, 3일에 한번씩은 새로운 이야기를 들려드리려고 했었는데, 벌써 ...
 [ ] [청설TV] 공산당 왕청유격대가 독립운동가 김중건을 살해하였던 영안 팔도하자 참안의 전후내막      [1]
No : 330 Date : 2020/04/03 Hit : 1365 Vote : 7 Name :  피안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제가 오늘은 지난번 방송에서 약속했던대로 독립운동가 소래 김중건에 대한 이야기를 해드리겠습니다. 그런데 제가 이 방송에서...
 [ ] 왜곡된 역사를 바로잡는 청설TV- 김일성 귀순사건 전후내막-1      
No : 329 Date : 2020/03/12 Hit : 1790 Vote : 7 Name :  피안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오늘 여러분들에게 들려드릴 이야기는 제가 원래 한 2,3개월 뒤에 하려고 했던 이야긴데, 그만 생각밖의 사연으로 말미암아 갑...
 [ ] 영화 '암살'속 밀정의 원형 염동진의 악랄했던 만주행적      
No : 328 Date : 2020/02/25 Hit : 2248 Vote : 12 Name :  피안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오늘도 지난번 방송에서의 약속대로 한국의 역사상, 아. 아니 한국보다도 중국의 항일연군 역사에서 굉장하게 주요한 나쁜 역할...
 [ ] [청설TV] 김일성의 직계 상사였던 만주의 첫째가는 바람둥이 혁명가 (1)      
No : 327 Date : 2020/02/20 Hit : 1399 Vote : 10 Name :  피안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오늘은 지난번 방송에서 약속했던대로, 1930년대 중 후반기에 김일성이 주로 남만주 지...
 [ ] [청설 TV] 유순호 작가 유트뷰방송-다시 쓰는 김일성 신화 (3)      [1]
No : 326 Date : 2020/02/11 Hit : 1836 Vote : 14 Name :  피안
오늘은 지난번의 방송에서 약속하였던 대로, 김일성의 첫 번째 여자였던 한성희와 두 번째 여자였던 김혜순에 이어서 또 다른 세 번째와 네 번째 여자에 대한 이...
 [ ] 유순호작가, 2020년 1월17일부터 유트뷰방송 시작 채널명칭은 [청설 TV]      
No : 325 Date : 2020/01/27 Hit : 1524 Vote : 28 Name :  피안
유순호작가, 2020년 1월17일부터 유트뷰방송 시작
채널명칭은 [청설 TV]

-취재에서 집필까지
33년을 들여 완성...
 [ ] [김일성 평전 발췌] 항일연군 강신태(강건), 강신일형제의 골육상잔(骨肉相殘)      [7]
No : 324 Date : 2019/11/16 Hit : 2214 Vote : 67 Name :  피안
[편집자의 말]

항일연군의 역사에서 상관이 자기의 부하 여자와 바람 피고 처분이 두려워 도주한 사건이 여러차례가 있습니다. 가장 유...
 [ ] [뉴욕좀비] 발췌      [5]
No : 323 Date : 2019/08/12 Hit : 3091 Vote : 28 Name :  피안
저자 인터뷰 - 생의 본능과 에로티시즘에 관한 우리들의 자화상
내 삶은 본능에 잠재한 천사와 야수의 싸움 야수는 언제나 또 다른 욕망...
 [ ] [곽미란 수기] 아버지 (1)      [3]
No : 322 Date : 2009/07/09 Hit : 2498 Vote : 147 Name :  곽미란
   그해 가을, 우리 집안은 경사가 난 것처럼 매일 행복과 즐거움으로 차 넘쳤다.

   고향에 계시던 할머니...
 [ ] [곽미란 수기] 아버지 (2)      [5]
No : 321 Date : 2009/07/09 Hit : 2606 Vote : 142 Name :  곽미란
아버지는 전형적인 조선족남자의 기질을 가졌다. 난 지금껏 아버지가 양말 한짝 직접 씻는걸 못 보았다. 대남자주의가 심한 아버지가 부엌에 들어서리라고는 상...

목록으로 다음페이지 1 [2][3][4][5][6][7][8][9][10][11][12][13][14]
 
Copyright 1999-2021 Zeroboard